빈 집
마태복음 12장 43절~45절

홍성필 목사
http://www.kirin.kr
kirinmission@gmail.com

설교 내용을 전도지 용으로 축소 편집한 글들입니다.

마태복음 12장 43절~45절
“더러운 귀신이 사람에게서 나갔을 때에 물 없는 곳으로 다니며 쉬기를 구하되 쉴 곳을 얻지 못하고 이에 이르되 내가 나온 내 집으로 돌아가리라 하고 와 보니 그 집이 비고 청소되고 수리되었거늘 이에 가서 저보다 더 악한 귀신 일곱을 데리고 들어가서 거하니 그 사람의 나중 형편이 전보다 더욱 심하게 되느니라 이 악한 세대가 또한 이렇게 되리라”

선교후원
KB 국민은행 079-21-0736-251 홍성필
여러분의 기도와 섬김이
선교의 횃불을 밝힙니다


세상에는 마귀가 없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귀신도 없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분명히 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성경에 적혀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말씀을 본다면, 자기가 원해서 나왔는지 아니면 쫓아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나왔는지는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다만, 문맥상으로 본다면 분명 이 귀신이 어떤 사람 안에 있다가 거기서 나온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물 없는 곳으로 다니며 쉬기를 구하되 얻지 못하고……입니다. 여기서 물없는 곳이 무엇을 뜻하는지는 분명하게 말씀하고 계시지 않습니다만, 핵심은 귀신이 쉴만한 곳을 찾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디로 가든지 하지, 귀신은 있던 곳으로 다시 돌아오려고 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어떤 잘못을 저지릅니다. 그리고 반성을 합니다. 회개를 합니다. 다시는 그런 일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을 합니다. 맹세를 합니다. 하지만 또다시 그 길로 되돌아가는 경우를 우리는 흔히 듣습니다.
마약이나 도박이 그럴 것입니다. 여기에 한 번 사로잡히게 되면 몸은 몸대로 망가지고 사회생활도 가정생활도 인간관계도 모두 파탄지경에 이르고 맙니다. 우리 마음 속에 있는 악한 죄악이라는 것 모두가 무엇 때문에 일어납니까. 바로 이 악한 마귀 사탄에 의한 것입니다. 나는 거기서 벗어나왔어. 이제 나는 그것과 상관 없어……하고 다짐을 합니다. 맹세를 합니다. 내 마음 속을 깨끗하게 하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열심히 인간적으로 노력을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귀신들이 내 앞을 얼쩡거립니다. 귀신이 다시 와서 보니, 청소되고 수리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앞서서 뭐라고 되어 있습니까. 바로 그 집이 비어있었다는 것입니다. 어떤 나쁜 사람들이 자기가 몰래 살 집을 구하러 다니는데, 둘 다 빈 집인데, 하나는 깨끗한 집이고, 또 하나는 지저분한 집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어디로 들어가겠습니까. 당연히 깨끗한 집이겠지요. 하지만 깨끗한 집임에도 불구하고 못 들어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언제입니까. 그렇습니다. 그 집에 주인이 있을 때에는 들어가지 못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누구를 주인 삼아야 되겠습니까. 그렇습니다. 바로 예수님입니다. 예수님이 문밖에서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실 때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바로 문을 여는 것입니다. 문밖에서 예수님이 두드리는 소리가 들립니다. 예수님의 음성이 들립니다. 바로 그 때 예수님 어서오십시오. 어서 들어오십시오. 내 모든 것을 주관해주십시오. 내 주인은 내가 아니라 바로 예수님이십니다, 하고 우리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서 예수님을 영접할 때, 예수님께서는 내 마음 안으로 들어오셔서 우리를 하나님 자녀로 삼아주신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주님을 주인으로 모시는 집, 주님을 모시는 하나님의 성전이 되어야 합니다. 지금도 주님이 우리의 문을 두드리십니다. 주님의 음성이 들립니다. 그럴 때 주저 없이 우리의 마음을 여시기 바랍니다. 주님을 영접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주님을 내 안에 모셔 들였을 때에 우리의 믿음이 성장해서 큰 나무를 이루고 마침내 30배 60배 100배 풍성하게 믿음의 열매를 맺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치료하시는 하나님 →

← 묵묵히 주목하시는 하나님

 

홍성필 목사 글들 메뉴

이카호중앙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