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시선
누가복음 18장 9절~14절

홍성필 목사
http://www.kirin.kr
kirinmission@gmail.com

설교 내용을 전도지 용으로 축소 편집한 글들입니다.

누가복음 18장 9절~14절 신약성경 126페이지
“또 자기를 의롭다고 믿고 다른 사람을 멸시하는 자들에게 이 비유로 말씀하시되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라가니 하나는 바리새인이요 하나는 세리라 바리새인은 서서 따로 기도하여 이르되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나는 이레에 두 번씩 금식하고 또 소득의 십일조를 드리나이다 하고 세리는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이르되 하나님이여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였느니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에 저 바리새인이 아니고 이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의 집으로 내려갔느니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하시니라”

선교후원
KB 국민은행 079-21-0736-251 홍성필
여러분의 기도와 섬김이
선교의 횃불을 밝힙니다


 우리 한 번 상상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저기 앞에서 바리새인이 기도하고 있습니다. 귀를 기울여보니까 그 바리새인이 하는 기도 소리가 들려옵니다. 바리새인이 기도합니다.
 “하나님이여 나는 다른 사람들 곧 토색, 불의, 간음을 하는 자들과 같지 아니하고 이 세리와도 같지 아니함을 감사하나이다”
 그럼 이제 질문을 드리겠습니다. 이 바리새인, 지금 어디를 보고 있습니까.
 이것이 바로 오늘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의 핵심입니다. 이 기도를 할 때 바리새인의 시선은 하나님이 아닌 세리한테 있었습니다.
 바리새인이 한 말은, 얼핏 보기에는 하나님께 드리는 감사 기도처럼 보입니다만, 이는 기도가 아니라 실제로는 세리를 향한 멸시, 세상 사람들을 향한 멸시였던 것입니다. 비난이었던 것입니다.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를 가장한 비난, 하나님께 드리는 감사를 가장한 멸시를 하나님께서 어찌 기뻐하시겠습니까.
 오늘 이 바리새인을 바라보면서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되돌아보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아무리 율법을 잘 지켰다고 생각해도 이로 인해서 의롭다 하심을 얻을 수가 없습니다. 우리는 오직 예수님의 보혈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고, 예수님의 십자가의 공로로 말미암아 죄 사함을 받은 것인 줄 믿으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여러분, 우리가 하나님한테 돈을 바치지 않으면 하나님이 굶으신 답니까. 하나님이 그렇게 가난하시답니까. 온 천하 만물이 다 주님의 것입니다. 아무리 많은 돈과 재산을 하나님께 바쳤다 하더라도, 아무리 봉사를 많이 했다 하더라도, 아무리 의로운 행위를 많이 했다 하더라도, 그리고 아무리 훌륭한 기도를 드렸다 하더라도, 그 시선이 하나님께로 향하지 않는다면, 그 마음 안에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 없다면, 이는 무용지물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바라봅시다. 그리고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웃을 바라봅시다. 하나님은 그 시선과 그 마음을 기쁘게 받으십니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우리의 삶 속에서, 하나님을 바라보고 이웃을 바라보며,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주님을 의지해야 하는 이유 →

← 소금을 두라

 

홍성필 목사 글들 메뉴

이카호중앙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