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를 다스리라
창세기 4장 3절~8절

홍성필 목사
http://www.kirin.kr
kirinmission@gmail.com

설교 내용을 전도지 용으로 축소 편집한 글들입니다.

창세기 4장 3절~8절
“세월이 지난 후에 가인은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의 제물은 받으셨으나 가인과 그의 제물은 받지 아니하신지라 가인이 몹시 분하여 안색이 변하니 여호와께서 가인에게 이르시되 네가 분하여 함은 어찌 됨이며 안색이 변함은 어찌 됨이냐 네가 선을 행하면 어찌 낯을 들지 못하겠느냐 선을 행하지 아니하면 죄가 문에 엎드려 있느니라 죄가 너를 원하나 너는 죄를 다스릴지니라 가인이 그의 아우 아벨에게 말하고 그들이 들에 있을 때에 가인이 그의 아우 아벨을 쳐죽이니라”

선교후원
KB 국민은행 079-21-0736-251 홍성필
여러분의 기도와 섬김이
선교의 횃불을 밝힙니다


 가인은 두 가지를 알지 못했습니다.
 첫째로 분노의 대상을 몰랐습니다. 자신이 잘못을 저질렀으면 스스로 뉘우치고 스스로 회개하고 스스로 반성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가인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분노의 대상을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한테 돌리려고 했던 것입니다.
 둘째로 가인은 자신이 죄를 지으면 어떠한 형벌을 받을지 몰랐습니다. 비록 그가 즉시에 죽임을 당하지는 않았으나 결국 그는 하나님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그 뿐만이 아니라 그의 자손들도 모두 버림을 받게 되고 맙니다.
 가인은 아벨만 죽이면 모든 것이 해결될 줄 알았습니다. 적어도 속이 후련할 줄 알았습니다. 어쩌면 잘만 하면 하나님한테도 들키지 않고 아무런 일도 없었던 것처럼 일이 끝날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어떻게 되었습니까. 그에게는 이제 죽음과 파멸만이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짐승은 인내를 모릅니다. 그저 화가 나면 전후 좌우 안 가리고 물어 뜯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지금 바로 그 순간 죄가 너를 끌어들이려고 하지만, 너는 죄를 다스리라고 말씀하고 계신 것입니다.
 그 이유가 무엇입니까. 상대방을 위해서요? 아니요. 나 자신을 위해서, 나를 너무나도 사랑하시는 마음에 하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죄에 넘어가면 큰일 난다. 바로 지금, 너를 삼키려고 하는 죄를 네가 다스려야 해! 라고 하나님은 간절한 마음으로 외치고 계신 것입니다.
 나이가 문제가 아닙니다. 직분이 문제가 아닙니다. 사회적 지위 또한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를 삼키려는 죄를 다스릴 줄 알아야 합니다. 그래야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고 우리를 높이실 것입니다.
 죄가 나를 원하나 나는 죄를 다스려야 합니다. 마귀가 나를 넘어뜨리려고 하나 나는 마귀를 다스려서 능히 이겨야 하는 것입니다.
 마귀 사탄이 나를 넘어뜨리려고 다가오더라도 우리의 도움이신 주님의 능력을 힘입어, 우리를 삼키려는 죄를 다스림으로 말미암아 적들을 물리치고 넉넉히 이기는 우리 모두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물리쳐야 할 속삭임 →

← 감사함으로 채우는 삶

 

홍성필 목사 글들 메뉴

이카호중앙교회